불륜을 저지를 경우 여성은 자존감과 행복도가 높아지는 경향을 보이는 반면 남성은 떨어진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네덜란드 틸뷔르흐 대학 연구진이 최근 직접 불륜을 저질렀거나, 상대의 불륜을 겪은 유럽 지역 남녀 947명을 조사한 결과인데요.

이번 연구 결과는 ‘심리과학’(Psychological Science) 학술지 최신호에 실렸습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불륜 가해자 609명, 불륜 피해자 33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는데요.

조사 결과, 불륜 가해자와 피해자 모두 이전보다 자존감과 관계 행복도가 나란히 하락했습니다.

성별을 구분하면 일부 다른 결과가 나왔는데, 남성 가해자는 여성 가해자보다 불륜에 더 부정적으로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진은 “놀랍게도 여성 가해자는 불륜 이후 개인적 행복도가 이전보다 올라가는 경향이 있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연구진 분석 도표에 따르면 불륜 여성의 자존감과 삶의 만족도는 나란히 우상향하는 곡선을 그렸고 반면 불륜 남성의 그래프는 모두 우하향했습니다.

연구진은 이에 대해 불륜 여성 상당수가 남성보다 그 원인을 저조한 성적 관계 만족도에서 찾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는데요.

이런 여성은 기존 관계에서 충족하지 못한 개인적 욕구를 채우면서 행복도가 오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연구진은 또 불륜은 우연히 일어나는 일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수년간 불행한 관계가 이어지면서 불륜이라는 결과로 나타날 수 있다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실제로 불륜을 저지르기 전부터 관계 만족도와 행복감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진은 분석했고요.

연구진은 “(파트너의 불륜을 겪으면) 가해자를 탓하게 마련이지만 이는 좋은 전략은 아니다”며 “대신 수년간 어떤 게 잘못이었는지 물어봐야 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카테고리: 이슈

error: Content is protected !!
MENU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