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만 앙상하게 남아..” 접근조차 힘든 무인도에 버려진 유기견

사람이 살지 않는 무인도에서 유기견 한 마리가 발견되었는데.. 갈비뼈가 드러날 정도로 마른 상태로 구조돼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13일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서는 망망대해 위 무인도, 물 한 모금조차 마실 수 없는 외딴 섬에 갇혀버린 유기견의 사연이 공개되었습니다.

접안 시설이 없어 큰 배로는 접근조차 불가능 한 작은 섬에서 제작진은 몹시 지친 모습으로 걸음을 옮기는 강아지 한 마리를 발견했습니다.

음식은 고사하고 물 한 모금 마실 수 없을 정도로 아무 것도 없는 곳이어서 강아지는 갈비뼈가 드러날 정도로 말라 있어서 안타까운 상황이였습니다.

강아지는 다행히 지자체의 도움을 받아 구조될 수 있었는데..  낯선 구조팀의 손길에도 얌전할 정도로 순한 이 강아지는 병원으로 옮겨 검사를 진행한 결과 다행히도 탈수 증세 외에 별다른 이상은 없었다고 합니다.

어쩌다 강아지는 무인도에 홀로 남겨지게 된 걸까요? 주변 섬 주민들도 이 강아지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했다고 하는데요.

이섬은 1300평정도로 작은섬이며, 암초 때문에 왠만한 배는 접안이 힘들다고하는데 이렇게 착하고 온순한 개를 왜 굳이 접근하기 힘든 무인도까지 와서 버렸을까요?

사람이 정말 무섭습니다.

저 개를 버리면서 양심의 가책 같은건 전혀 없었을까요..?

부디 좋은 주인 찾아서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네요..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