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달라는 요청에 “직원들 못오게 하겠다” 갑질 협박.. 판교 맥주집 사장 분통

술집에서 토하는 손님에게 잠시 나가 줄 것을 요청했다가 되레 갑질을 당했다며 판교 맥주집 가게 사장이 울분을 토했다는 사연이 퍼지고 있는데요.

판교 테크노밸리에서 맥주집을 운영하는 A씨는 지난 1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이날 겪은 일을 토로했습니다.

A 씨 말에 의하면, 가게 근처에는 주거지가 없어 손님의 90% 이상이 회사원이고, 10년째 이곳에서 장사를 해온터라 나름 단골손님도 많다고 합니다.

그러다가 이날 A씨는 속상하고 답답한 일을 겪었는데요.

8명의 단체 손님이 A 씨의 가게에서 술을 마시고 있었으며, 가게 안은 손님들로 가득했다고 합니다.

이때 단체 손님 중 남성 한명이 토를 했고, 옆에 앉은 동료로 보이는 사람이 남성의 등을 두드려줬습니다.

이 모습은 가게 내부 CCTV에 고스란히 찍혔는데요.

A씨는 손님에게 쓰레기통을 받쳐준 뒤 “얼른 데리고 나가서 밖에 토를 하게 해 달라”라고 주변인들에게 요청했습니다.

그런데  “(일행들이) 제 말은 귓등으로도 안 듣고 자기들 얘기만 계속하더라”라며 “나가자고 하면서 되레 저한테 성질 내고 밀쳤는데 화가 난다”라고 A씨는 당시 심정을 토로 했습니다.

또한 “계산하고 나가다가 한 사람이 다시 들어와서 협박 아닌 협박을 했다”며 “자기 회사가 이 건물에 있는데, 자기네 직원들 앞으로 여기 못 오게 한다더라. 진짜 더럽고 치사해서 마음대로 하라고 했다”라고 대응 했습니다.

A 씨는 “영업하는 가게에서 오바이트 더럽게 해 놓고 되레 큰소리치고 싸우려 들고, 기분 나쁘다고 회사 사람들 안 보낸다고 협박한다”며 “요즘도 이런 인간들이 손님이랍시고 거들먹거리는 게 너무 싫다. 무슨 갑질을 이렇게 하냐”라고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그러면서 A씨는 손님이 매장에 토했다는 이유로 화가 난 게 아니라고 덧붙였는데요.

그는 “토할 수 있지만, 그 후 대처가 문제다. 일행들이 챙겨서 데리고 나가주셔야 하는 거 아니냐”라며 “10번가량 데리고 나가 달라고 했는데 콧방귀도 안 뀌고 자기들끼리 건배하고 껴안고 인사하고. 제게 화내고 협박하는 그런 태도가 제게는 상처로 남는다”라고 적었습니다.

끝으로 A씨는 “이곳이 IT 회사 단지라서 조금만 실수해도 회사 커뮤니티에서 불매운동도 하는 것 같더라”라며 “될 수 있으면 좋게 보내드리는데 오늘은 정말 화가 나서 참을 수 없었다”라고 속상해했습니다.

이글을 본 누리꾼들의 반응 또한 A씨를 옹호하는 분위기였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