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와주세요.. 119예요” 이태원 참사 투입 다음날 폭행 당한 소방관들 눈물이 납니다.

구해 달라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원이 되레 배를 걷어차이고 머리채를 붙잡힌일이 벌어졌는데요.

견디다 못한 구급대원들이 주민들에게 도와달라고 다급하게 요청을 하기도 했습니다.

알고보니 이 구급대원들은 하루전날 이태원 참사 현장에 투입되었던 소방관들이여서 더 충격을 주고있습니다.

사건의 전말은 구급대원 두명이 신고를 받고 출동했는데, 엘레베이터에서 내리자마자 복도에서 쓰러져있는 남성을 발견하고 잠시후 한 남성에게 목을졸리고 머리채를 붙잡는 장면이 포착되었습니다.

이 남성은 육군소속 30대 부사관으로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원들을 폭행했습니다.

숨을 쉬기 힘들다고 119에 신고했는데 구급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해서 응급처치를 하고 나니 갑자기 돌변한 것인데요.

이 부사관은 당시 만취상태였다고 합니다.  

10분가량 폭행당하던 구급대원들은 결국 아래층으로 대피했고, 구급대원 한 명은 십자인대가 파열되기도 했습니다.

소방당국은 조사가 끝나는 대로 해당 부사관을 군사 경찰에 넘기기로 했습니다.

더 안타까운 사실은.. 이 소방관 두 명은 이태원 압사 사고 현장에 투입됐고, 트라우마를 극복할 시간 없이 다음 날 근무 중에 취객에게 폭행당한 것입니다.

십자인대가 파열된 소방관 한 명은 치료와 재활을 하게 되면 6개월에서 1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될 것 같다고 합니다.

구급대원분들께 감사하다고 절을 해도 부족한데 폭행을 한 가해자는 꼭 엄중한 처벌받기를 바라며, 구급대원들에게 폭행 시 강력하고 중대한 법적 조치와 제도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폭행당하신 구급대원님의 빠른 쾌유와 건강 되찾으시길 기원합니다. ㅠ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