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길에 뛰어들어 온 몸 녹고 다리를 절단했는데도..” 어머니를 구할 수 있어 행복하다는 효자 아들, 최근 믿기 힘든 ‘근황’에 모두가 눈물을 쏟아낸 이유

8년 전에 일어난 화재사고로 두 다리를 잃었지만, 자신의 몸보다 어머니를 먼저 생각하며 기뻐하던 한 청년이 있습니다. 하지만 얼마 전 그의 슬픈 소식이 전해지면서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는데요.

베트남 현지 매체인 SOHA 에서는 지난 1일 “떠이닌성 쩡방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응우옌 딴 뚜안(30) 씨의 소식을 전했습니다.



뚜안은 금방이라도 무너질 듯한 허름한 집, 방 안에는 침대 외에 별다른 가구가 없었습니다. 이 집은 그가 평생 잊지 못할 끔찍한 일을 겪었던 장소이죠.

2016년, 집에서 자동차를 수리하던 도중 실수로 차량에 불이 붙었고, 이는 곧 집안 전체로 번졌습니다.  뚜안은 서둘러 밖으로 나왔지만, 위 층에서 자고 있는 엄마가 생각나 다시 집안으로 뛰어들어갔습니다.


엄마를 구하러 가던 뚜안은 문 앞에서 달려오던 오토바이에 부딪혀 넘어지고 말았습니다 그는 엄마를 문 밖으로 떠밀어내고 결국 자신만 방 안에 갇혀버리게 됐습니다.

그 사고로 인해 경미한 상처를 입은 엄마와 달리 뚜안은 심각한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되었습니다. 그는 온몸의 80% 이상에 화상을 입어 가슴 앞쪽 피부 전체가 심하게 손상되었고, 어깨와 손도 크게 다치고 말았습니다.

뚜안은 병원에서 보낸 시간이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고통스러웠다고 말했는데요. 그 당시 몸에서 열이 많이 나서 진통제를 먹어야만 겨우 잠들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그는 “큰 충격을 받았지만, 어떻게든 살아야 했기 때문에 마음을 다잡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의 아픔은 쉽게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의사는 뚜안의 두 다리가 더 이상 치료할 수 없을 정도로 망가져서 절단하지 않으면 생존률이 50%밖에 되지 않는다고 했기 때문에 그는 어쩔 수 없이 수술을 결심했습니다.  결국  그는 다리를 절단해야만 했습니다.

경제적으로 여유롭지 못한 상황에서 막대한 병원비를 감당할 수 없었던 뚜안은 어쩔 수 없이 조기 퇴원을 해야만 했습니다.

그의 안타까운 사연이 방송을 통해 전해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는데요. 이들의 후원금으로 전씨는 치료를 받을 수 있었고, 새 의족도 마련할 수 있었습니다.

이후 사람들이 사고 당시로 돌아간다면 다시 불바다에 뛰어들 것이냐고 물으면 그는 망설이지 않고 고개를 끄덕이며 말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아직도 무섭다. 하지만 그때의 나는 누구보다 용감했다”라며 “나는 지금까지 한 번도 내 선택에 대해 후회해본 적이 없다. 그 때 내 머릿속은 온통 엄마 생각뿐이었다”라고 전했습니다. 

뚜안은 그 당시를 회상하며 “솔직히 너무 힘들지만, 엄마를 살릴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최근 더욱 힘든 상황에 처하게 되었습니다. 뚜안은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노동자인데, 가족들을 위해 좀 더 나은 주거 환경을 마련해 주고 싶어서 직접 집을 지어야겠다고 결심했다.

하지만 산에서 나무를 하던 형이 쓰러지는 나무에 깔려 죽고, 1년 전에는 어머니마저 자궁암에 걸리자 그의 꿈은 물거품이 되고 말았습니다. 

현재 뚜안은 생활비와 병든 어머니의 병원비를 벌기 위해 길거리에서 복권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그는 “하루 평균 20만 동(한화 약 1만 원), 한 달에 600만 동(한화 약 32만 원) 정도를 버는데 이 돈을 모두 어머니의 치료비와 약값으로 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매일 무릎으로 집 안 곳곳을 기어다니며 직접 밥을 짓고, 청소하고, 빨래를 하고, 복권을 팔 때에만 의족을 착용한다고 합니다.

그는 “몸이 불편해서 예전에는 어머니께서 목욕을 도와주셨지만, 최근에 편찮으셔서 제가 직접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나는 매일같이 목욕하는 연습을 했고, 걷기 위해서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전했습니다.

자신의 힘든 삶에 대해 이야기할 때는 담담하던 뚜안이 엄마 얘기만 나오면 눈시울을 붉히도 했는데요.

뚜안은 마지막으로 “내 유일한 꿈은 건강한 것이다. 엄마의 치료비를 위해 복권을 팔고 아이들을 잘 키울 수 있길 바란다”라고 전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