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례금 대신 컵라면 한 박스면 충분해요” 현금 1600만원 돈가방을 주인에게 찾아준 경비원에게 사례금을 표시하자 거절했는데, 며칠 뒤 입주인들이 보인 놀라운 행동

부산 상사구 괘법 2차 한신아파트 경비원 67세 김영근 씨는 순찰 도중 바닥에서 두툼한 목욕 가방을 발견합니다.  가방을 주워 경비  초소에서 열어본 김 씨는 가방 속 내용물에 놀라서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목욕가방 안에는 1만 원권, 5만 원권 현금과 상품권 등 총 1632만 원이 들어있었고 경비원 김 씨는 곧바로 근처 사상경찰서 덕포 파출소로 분실물 신고를 했습니다.

유혹이 있을 만한 금액이었지만, 김 씨는 1초의 망설임 없이 돈가방의 주인을 찾아주기 위해 신고한 것이죠. 다행히 가방 안에는 주인의 연락처가 있었기 때문에 경찰은 주인에게 돈 가방을 돌려주었습니다.

돈 가방의 주인은 수퍼마켓을 운영하고 있는 아파트 입주민이었는데요. 주인 역시 “꼭 사례하고 싶다”라고 말했지만 김 씨는 “경비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사례금을 거절하였습니다,

돈 가방의 주인은 슈퍼마켓을 운영하고 있는 아파트 입주민이었는데요. 경찰은 분실한 현금을 습득해 찾아준 사람에게 최대 20%의 사례비를 제공한다는 규정을 설명했습니다.

돈가방의 주인 역시 “꼭 사례하고 싶다”라고 말했지만 김 씨는 “경비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사례금을 극구 사양했습니다,

돈 가방 주인과 경비원 김 씨는 유쾌한 실랑이 끝에 가방 주인은 그럼 고생하시는 경비원들을 위해 간식이라도 제공하겠다고 했고 필요한 물품을 수소문한 뒤 결국 컵라면 20박스(120개)를 전달했습니다.

김 씨는 아파트 단지 내 각 초소에 컵라면을 전달해 동료들과 나눠 먹었습니다. 이어 김 씨는 “별달리 큰일을 한  것도 아닌데 여러분들로부터 관심과 칭찬을 받아  오히려 부끄럽다. 격려해 줘서 감사하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훈훈한 소식을 전해들은 입주민들도 가만히 있지 않았습니다. 1093세대 아파트 각 동 게시판에 김 씨의 미담글을 붙여 널리 알렸으며, 입주민 대표회의를 열어 김 씨에게 상패와 보상을 주기로 결정했습니다.

최근 들어 아파트  경비원들의 열악한 근무 환경과 입주민들의 갑질에 대한 불만이 자주 들려오고 있는 가운데, 이런 따뜻한 분이 계시다는 사실만으로도 힘이 나는 것 같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