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람을 죽였냐, 마음 맞으면 뷸륜 할 수도 있지” 방송에서 유부남과 불륜 인정한 여캠 BJ, 가정 파탄내놓고 적반하장에 모두가 분노했다

아프리카 TV BJ 유지인이 불륜을 저질렀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BJ 유지인이 이를 인정하면서도 당당한 모습을 보여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지난 11일 온라인 커뮤니티 FM 코리아에는 “아프리카 여캠한테 남편을 빼앗겼습니다.” 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아프리카 TV BJ 유지인이 불륜을 저질렀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BJ 유지인이 이를 인정하면서도 당당한 모습을 보여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글쓴이 A씨는 “저는 아프리카도 잘 모르는 평범한 가정의 주부”라며 “이곳에 글을 쓰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들어서 글을 올리게 되었다. “라고 밝혔습니다.

A씨는 “아프리카에서 활동 중인 여캠과 제 남편이 바람이 나서 30대 초의 나이에 이혼녀가 되었다”라면서 “그렇게 제 인생을 망가뜨려 놓고 방송에서 대놓고 사람을 죽인 것도 아니고 상간한 게 무슨 죄냐며, 벌금 내면 끝이 아니냐는 태도와 아내가 있어도 마음에 들면 상관할 수 있지 않냐고 당당하게 이야기를 해서 저에게 2차 가해까지 하고 있다. 예쁜 여자와 만나려면 돈 많이 써야 한다며 자기를 만나고 싶으면 후원을 하라고 얘기하고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A씨는 한 BJ의 방송 영상 일부를 짧은 클립 영상으로 편집해 올렸는데, 여기에는 실제로 BJ가 위와 같은 발언을 한 게 담겨 있다.

“원래 이쁜 여자 만날라면 돈 많이 들어요. 만나줬더니, 뭐가 어쩌고 어째? 내가 너 만나줬는데, 뭐가 어쩌고 어째? 당당하지 못할 게 뭐가 있는데요? 내가 X발 사람을 죽였어? 내가 뭘 했냐고? 상간했고 법으로 들어오면은 제가 벌금 내면 되잖아요? 맘에 드는데 이분 아내가 있으면 일단 할 수 있잖아? 왜 못해? 다 할수있지? 법적으로 문제 되는 건 제가 책임지겠습니다.”

A씨는 “이분에게 진심 어린 사과라도 받고 싶어서 연락을 했지만, 그대로 무시당하고 방송에서는 저에게 사과를 했다고 하지만 제 연락을 다 차단하셨는지 연락 한 통 받지 못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앞으로 저는 이혼녀 타이틀을 달고 평생을 살아가야 하는데, 계속해서 방송에서 2차 가해를 진행하고 있어서 안 좋은 생각까지 들고 있다. 하루하루 살아가는 게 너무 힘들다”라고 말했습니다.

BJ 유 씨는 지난 8일 자신의 채널 게시판에 직접 글을 올리기도 했는데요. 해당 글에서 BJ 유씨는 A씨 남편과의 만남을 인정하며 자신이 또 다른 시청자 B씨와도 바람을 피웠다고 털어놓았습니다.

해당 글에서 BJ 유씨는 “그 사실을 안 A씨 남편이 ‘계속 만나주지 않으면 바람핀 사실을 방송에 폭로하겠다’고 협박했다”라면서 “할 수 없이 A씨 남편과 관계를 유지해 왔다”고 주장하며 금전 요구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A씨 남편은 반박글을 올려 부르기도 했는데요. 그는 “유지인이 먼저 호감을 표시해 만남을 가졌다. BJ 유씨가 바람핀 사실을 알게 되었지만 내가 용서했다. 하지만 관계가 안 좋아져 정리를 하게 되었는데 BJ 유 씨가 이 먼저 합의 금액을 제안했고 나도 동의했다. 앞으로 남은 부분은 서로 법적으로 정리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와…진짜 발언 하나하나가 충격적이네” ,” 본인 입으로 다 인정해서 중립기어 박을 것도 없다.” ,” 부부의 세계 대사 같다” 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