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며느리 대신 손녀 봐주다가, 며느리한테 뺨 맞았습니다” 아이가 실수로 넘어져 이마가 찢어졌는데, 며느리의 충격적인 ‘행동’에 시어머니는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친구와 술집에서 술잔을 기울이는데, 테이블 위에 놓여있는 신문에 ‘시어머니가 며느리 되고 며느리가 시어머니 되어가는 세상’이라는 내용의 글을 보았습니다.

저는 그것을 읽으면서 작년에 내 손자를 아내가 봐주느라 바쁘다고 하였더니 옆에서 듣던 경찰출신 친구가 이런 이야기를 해주더군요. 

“그것도 잘해야해.
잘못하면 따귀 맞는다?”

친구는 경찰로 오랫동안 근무하다 보니 갑자기 달라진 세상을 많이 보았고 그로 인해 억울하다고 찾아온 여러 사건들을 많이 보고 사건화된 것을 다루는 직책을 오래 한 사람입니다. 

그 친구의 말에 의하면 시어머니가 손녀를 봐주고 며느리는 개인사업을 하였다고 합니다. 또 아들은 어느 회사에 다니고 있다 보니 아이는 시어머니가 돌봐줄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합니다.

손녀는 겨우 걸음마를 하고 재롱을 부리는 시기였는데 눈 깜짝할 순간에 탁자 모서리에 이마를 박아서 약간 찢어져 피가 난 아이는 자즈러지게 울고 할머니는 어쩔 줄을 몰라 당황하다가 동네 병원으로 업고 가서 치료를 하고 돌아왔습니다.

이 상황을 일하고 있는 며느리에게 이야기한들 병원에 가는 것 외에 다른 것은 없기에 며느리가 돌아오면 말해야겠다 했는데, 저녁에 퇴근 후에 온 며느리가 손녀의 상처를 보고 놀라더니 대뜸 시어머니의 따귀를 철석 때렸다고 합니다.

세상에 이런 일이… 시어머니는 엉겁결에 얻어맞고 정신이 없었죠. 분한 마음으로 생각해 보니, ‘이건 아니다’ 싶어서 너무 억울한 심정으로 잠도 이루지 못하고 분을 삭이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늦은 저녁, 아들이 왔습니다.  시어머니는 아들에게  조금의 위로라도 얻으려고 이야기를 했는데, 이내 아들 입에서 나온 말은 더 황당했습니다.

“엄마가 맞을 짓을 했네요”

어머니는 아까보다 더 서럽고 억울했죠. 아들이 자신의 편을 들어줄 것이라 생각했는데 이젠 아들은 오로지 며느리 편이었습니다.

어머니는 너무 분통한 마음에 며칠을 끙끙 앓았습니다. 그리고 난 후 멀리 살고 있는 하나뿐인 딸에게 이야기를 하며 억울하고 죽고 싶은 심정을 말했습니다. 

그랬더니, 딸은 펄쩍펄쩍 뛰면서 경찰에 고소를 했습니다. 그래서 그 사건을 서류 결재하다가 알게 되었다고 하며 제게 이야기를 해주었죠. 참 세상이 서글픈 세상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며칠 전에 한 친구의 이야기는 고속도로 휴게소에 근무하는 청소원 이야기라고 하면서 제게 말해줬는데,

화장실 쓰레기통에 떡이 포장된 채 버려지고 전, 부침개 등 제사 음복 음식이 수없이 버려져 있고 김치도 버려져 있었다고 합니다.

그것을 치우면서 아깝기도 할뿐더러 시골에 계시는 어머니, 아버지가 싸주신 마음을 버린 것이 아닐까 하며 청소하는 아주머니가 안타까워하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하였습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33.png입니다

지금 세상 돌아가는 모습들을 보면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치킨, 빵, 피자는 잘 먹으면서 떡을 먹지 않는 젊은이들이 제사에 쓴 전, 나물 같은 음식은 잘 안 먹는 경우도 허다합니다.

그러다 보니 집에 가서 버릴려니 혹시나 이웃이 볼 까봐 고속도로에서 버리는 것이 아닐까 여겨지기도 하지요.

뿐만 아니라, 시어머니가 김치를 정성스레 담아서 아들, 손자 먹이고 싶어서 껄끄러운 며느리 때문에 택배로 보내면,

그것도 수십일이 지나서 보면 냉장고 구석에 처박혀 있다는 소리도, 받는 즉시 내다 버린다는 말도 들을 수 있습니다.

우리들이 어릴 때 어른들은 음식을 버리면 죄받는다고 간단하게나마 준엄한 경고의 말씀을 들어며 자라왔고 부모에게는 효도해야 한다. 그리하지 못해도 서럽게 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말씀을 들으며 자라왔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며느리가 시부모 행세를 하는 세상이 되었고 아들은 내 편은 아닌 지 아내 편만 들고 늙은 부모의 권위라는 것이 내동댕이쳐진 꼴을 자주 보는 씁쓸한 세상이 되었습니다.

돈 없는 부모의 설 자리는 방석만 해지고 돈 있는 부모 또한 돈 일찍 넘겨주지 않는다고 괄시받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좀 더 바르게 살게 하려고 충고한다고 부모를 죽이기도 하는 일들이 잊으려면 또 볼 수 있는 세상이 되었죠.

그러나 대부분 부모들은 내가 낳고 기르고 교육시킨 자식을 나무라기보다는 내 탓만 하십니다.

내 자식과 결혼하여 사는 며느리 나무라고 잔소리해봐야 자식과 며느리 사이만 나빠지니까요.  자식과 며느리 관계가 나빠지면 부모는 걱정거리가 하나 더 생기 마련이죠.

그러나 위와 같이 늙은 부모를 슬프게 하는 일들은 아직, 대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