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님 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5살 아들을 심폐소생술로 살려준 소방관에게 치킨 46세트를 선물한 아이 엄마, 소방관의 뜻밖에 ‘행동’에 아이 엄마가 감격의 눈물을 흘린 이유

수영장에서 물놀이 중 의식을 잃었다가 비번 소방관들의 발 빠른 대처로 목숨을 구한 5세 어린이 가족이 소방관들에게 치킨 45마리를 보내 감사한 마음을 전달했습니다.

지난 제주 서부소방서 한림119센터에서 치킨 45마리가 배달됐습니다. 치킨을 시킨 적 없는 한림 119 센터는 출처 파악에 나섰습니다.

확인 결과, 치킨은 서부소방서 소속 김태헌 소방위와 이승준 소방교가 살려낸 A군(5)의 가족이 시킨 것이었습니다. 

지난 15일 오후 1시 15분경 서귀포시 안덕면의 한 수영장에서  A군은 물놀이 도중 의식을 잃었습니다. 당시 쉬는 날은 맞아 피서차 가족들과 해당 수영장을 찾았던 서부소방서 소속 김태헌 소방위와 이승준 소방교는 이 모습을 보고 바로 환자 곁으로 달려가 심장충격기(AED)를 요청하고 가슴 압박을 실시하는 등 응급처치에 나섰습니다.

그 결과 A군의 의식과 호흡이 돌아왔고, 현장에 도착한 119구급대가 신속히 A군을 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이후 A군의 가족이 두 소방관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고자 소방공무원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소방서로 간식을 기부했습니다.

서부소방서는 A군 가족에게 연락해 감사 인사를 전하며 취약계층을 위한 나눔을 제안하였고, 기부자의 동의를 받아 키니은 한립읍 내 아동보육시설 등 사회복지시설 6곳에 전달되었습니다.

이에 대해 A군 가족은 “소방관들의 신속한 응급처치 덕분에 기적과 같이 아이가 건강을 찾고 퇴원하게 됐다”며 “소중한 생명을 지켜주신 것과 더불어 감사의 뜻으로 보낸 선물이 좋은 곳에 쓰일 수 있도록 도움을 줘 감동했다”라고 전했습니다.

두 소방관은 “아이가 회복돼 정말 기쁘다. 소방공무원이 된 이래 가장 행복하고 보람된 수간이었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