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천만 원 드릴테니. 제 딸을 돌려주세요” 납치당한 딸을 구하기위해 5천만원을 품에 안고 택시에 탄 노부부를 본 택시기사의 충격적인 ‘행동’에 노부부는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보이스피싱에 속아 딸이 납치됐다고 믿은 노부부가 택시기사의 발 빠른 신고와 경찰의 신속한 대응으로 피해를 모면했습니다. 

전북 정읍경찰서에 따르면 오후 2시쯤 112로 ‘노부부가 버스터미널 근처에서 내렸는데  조금 이상하다. 보이스피싱이 의심된다”는 택시기사의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딸이 납치됐다는 충격적인 소식에 현금 현금 뭉치를 품에 안고 택시에 탄 노부부, 딸아이의 목숨줄과 같은 5,000만 원을 감싸 안고 불안감과 경계심을 풀지 못하고 있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노 부부는 택시에서 내렸고, 택시 기사에게 “빨리 가라”며 손짓하다가 급기야 쫒다시피 택시기사를 보냅니다. 할머니와 할아버지는 구석진 골목에서 전화를 받으며 주변을 두리번거리고 있었습니다.

택시기사는 수상함을 직감하고 112에 곧장 전화를 걸었습니다. 그는  “방금 전 버스터미널 부근에서 할머니와 할머니 승객 두 분이 내렸는데, 계속 전화로 통화하면서 안절부절못하지 못하는 모습이 수상하다”다며 신고했습니다. 

이때, 지령을 받고 관할 역전지구대 김명성 경위와 이한옥 경장은 곧바로 버스터미널에 출동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 노부부는 출동한 경찰관을 경계하는 듯 시선을 피했습니다. 

이에 보이스피싱을 확신한 두 경찰관은 할머니 손에 든 휴대전화를 건네받았습니다. 그제야  할머니는 “딸이 납치됐다”며 “경찰을 부르면 안 된다고 했다”라고 울먹이며 바닥에 주저앉았습니다.

김 경위가 자신의 휴대전화로 딸에게 전화를 걸어 통화를 연결했으나 할머니는 “딸이 아니다”라며 믿지 않았습니다. 김 경위는 다시 영상통화를 걸어 노부부에게 회사 사무실에서 일하고 있는 딸의 모습을 본 뒤에야 노부부는 안정을 찾았습니다.

결국 한 택시기사의 뛰어난 직감과 경찰의 신속한 대응이 합쳐져 보이스피싱으로부터 한 가정을 지킬 수 있었는데요. 경찰관은 노부부를 달래며 택시를 불러 “멈추지 말고 자녀에게 데려다 달라”라고 요청했습니다.

이후 무사히 부모를 만난 노부부의 자녀는 경찰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