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년간 자식처럼 키운 앵무새가…” 죽기 전에 남긴 소름돋는 마지막 ‘한마디’에 주인은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습니다

무려 55년을 살아온 세계 최장수 앵무새의 마지막 인사말이 누리꾼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안겨주었습니다.

앵무새는 평균 수명이 20년이지만 종에 따라 50년 이상을 살기도 하는 ‘장수 동물’ 중 하나입니다. 긴 수명만큼 앵무새를 반려동물로 택할 경우 큰 책임이 따르기도 하는데요.

오늘 사연의 주인공은 영국의 한 부부에게도 ‘타부’라는 이름의 앵무새가 있었습니다. 부부는 자식이 없어 타부를 친자식처럼 키워왔었습니다.

세월이 흘러 할아버지가 숨을 거두면서 가족은 할머니  니나 모르간 , 앵무새 타부 단 둘만 남게 되었습니다. 의지할 곳이라고는 타부뿐이었던 할머니는 녀석을 더욱 아끼고 소중히 여겼죠.

타부는 누가 가르치지 않아도 스스로 인간의 말을 따라했으며 매일 아침이면 할머니에게 “안녕 내 사랑”이라고 인사했습니다.

누군가 현관 벨을 누르면 타부는 귀가 어두운 할머니에게 손님이 왔다고 큰소리로 알려주기도 했습니다. 또 할머니 외출할 때는 “잘 가, 이따 봐”라고 소리쳤으며 개와 고양이가 주변에 있을 때는 그 울음소리를 곧 잘 흉냈습니다.

그렇게 55년간 함께 동고동락하며 우정을 쌓던 어느 날, 타부는 잠이 들기 전 할머니에게 작은 소리로 “안녕, 잘 가”라고 인사합니다.

할머니는 이를 알아듣지 못해 “뭐라고?”라고 되물었고, 타보는 한 번 더 “안녕”이라고 말했습니다.  할머니는 그저 타보가 TV 속 대사를 따라 한다고 생각하며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습니다.

다음날 아침, 타보는 잠에서 깨지 않고 이미 세상을 떠난 상태였습니다. 할머니는 그제야 타보가 전날 밤 한 말이 마지막 인사였다는 사실을 알고 눈물을 쏟아냈습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166.png입니다

니나 할머니는 “이게 마지막 말이 될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했다”며 “타부는 머리가 좋아서 자기가 곧 죽을 것이라는 것을 예감했던 것 같다”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는데요.

55년을 함께 산 주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네고 간 앵무새 타부는 집 앞 정원에 고이 묻혀 지금도 할머니 곁을 지키고 있다고 합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