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하다 지적장애 생긴 내 딸….” 며칠 후 사위가 이혼해달라며 찾아오더니, 황당한 ‘요구’에 장모는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출산 중 사고로 지적장애를 얻어 5세 지능이 되어버린 여성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져 공분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대기업을 다니던 30대 딸이 10여 년 전 현재의 남편과 결혼해 몇 년 후 아이를 가졌습니다.  가족은 아이가 태어날 날을 손꼽아 기다렸지만 출산하는 비극이 찾아오고 말았습니다.

 딸이 제왕절개로 출산하는 과정에서 과다출혈로 심정지가 일어났고 이로 인해 뇌 손상을 입어 지적 장애가 생기고 말았습니다.

TBC ‘사건반장’

불행 중 다행으로 출생한 손녀에게는 아무 이상은 없었지만 손녀를 보살피겠다며 아기를 데려간 사돈 측은 대소변도 잘 못가리고 아기를 봐도 잘 분간을 못하는 며느리를 보고 “손녀한테 상처만 된다. 더이상 찾아오지마”며 냉정하게 말했습니다.

강씨의 딸은 출산 후 5살의 지능이 되었지만 모성애는 남아있었습니다. 자신이 출산했다는 것을 알고 있는 듯했고 엄마에게 늘 아기가 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던 중 강씨의 가족이 더 큰 상처를 받는 일이 생겼습니다. 병원을 상대로 의료소송을 냈지만 1심 결과가 패소했고 절망적인 상황에 하염없이 울던 강씨에게 사돈 부부와 딸의 시누이가 대뜸 찾아와 이혼을 요구했습니다.

TBC ‘사건반장’

딸의 시누이는 “내 동생은 살아야지, 이혼시켜라”라고 요구했고, ‘왜 하필 패소한 날 찾아왔냐”는 말에 “아픈 거  한 번에 아프라고”라며 모진 말을 쏟아냈습니다.

이후 강씨는 ‘이혼 이야기 할거면 오지 말고 딸이 보고 싶을 때 오라’고 하자 사위의 발길이 끊어졌습니다.

현재 강씨는 현재 딸의 병원비,재활비,보험비 모두 부담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강씨는 조그맣게 농사를 짓고 연금으로 살아가고 있기 때문에 딸을 돌볼기에 생활비도 부족한 현실이라고 합니다.

심지어 사위는 장모인 강씨에게 찾아와 :아내의 후견인이 돼달라”부탁했고 강씨가 후견인이 되자마자 사위니는 이혼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TBC ‘사건반장’

강씨는 딸의 이혼 절차를 밟아줄 생각이 없다고 했지만 사위는 “장애수당 같은 거 받으려면 이혼이 낫지 않냐”며 무릎까지 꿇고 이혼을 요구한다고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한편, 강씨의 딸은 사고를 당한 후에도 매일 남편에게 “오빠 잘 자”라는 메세지를 보냈다고 전했습니다. 강씨가 딸에게 “이혼할래?”라고 물으면 10번 물어보 10번 다 “이혼 안 해”라고 얘기했다고 전했습니다.

강씨의 딸은 인지능력이 5세가 돼버렸지만, 여전히 남편과 딸은 마음에 그대로 남아있는 상태라고 합니다.

한편,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가슴이 너무 아프다”, “남편은 천벌 받을 것”, “건강할 때만 배우자고 건강하지 않으면 남이냐”,”지적장애를 가져도 본인 딸은 알아본다는 말에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며 안타까운 반응을 보였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