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사는 할머니집에 폭탄맞은 수도세 고지서” 집배원은 할머니에게 자초지종을 물었고, 밝혀진 사실에 집배원은 눈물을 주체할수 없었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달동네에서 우편물을 배달하는 집배원입니다.  저는 그날도 평상시와 다름없이 우편물 배달을 하고 있었습니다. 

어느 허름한 집 앞을 지나가고 있는데 그 집 현관문 앞에 종이 한 장이 떨어져 있었습니다. 저는 오토바이를 잠시 세워 그 종이를 확인해 보았죠.

살펴보니 수도계량기 검침 용지였습니다. 그런데 자세히 확인해보니 지난달 수도 사용량보다 무려 5배나 많은 숫자가 적혀있었습니다.

저는 그냥 지나칠 수 없어 그 집 초인종을 눌렀습니다. 나이 70세정도 되어 보이시는 할머님이 나오셨습니다.

“할머니, 수도 검침 용지 살펴보니까
수도관이 새는 것 같아서요”

“아… 그럴 일이 있다오,
지난달부터 식구가 늘었거든”

할머니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자식들을 출가시킨 후 외롭게 혼자 사시다가 최근 거동이 불편하고 의지할 데 없는 노인 몇 분을 보살피며 같이 살기로 했다는 것입니다.

할머니는 그분들의 대소변을 받아내고 목욕도 시키고, 빨래도 해야 해서 이번 달 수도 사용량이 유난히 많이 나올 수밖에 없었다고 하셨습니다.

연세도 지긋하게 드신 할머님께서 본인 몸 챙기시는 것도 힘들어 보이셔서 다음날부터 저도 점심시간마다 할머니의 집에 찾아갔습니다.

팔을 걷어붙이고 산더미처럼 쌓여있는 빨래를 거들었습니다. 

“좀 쉬었다 하구려,
젊은 사람이 참 기특하기도 하지”

 “예~ 할머니,
내일 점심시간에 또 오겠습니다”

그로부터 한달이 지났습니다. 여느 날처럼 점심시간을 이용해 그 집에 도착한 저는 깜짝 놀라고 말았습니다. 대문 앞에 오토바이가 석 대나 서 있었기 때문이었죠.

안으로 들어가자 낯익은 동료들이 있었습니다.

“어서 오게,
자네가 점심시간마다
사라진다는 소문이 나서 뒤를 밞았지
이렇게 좋은 일을 몰래 하다니..
이제 같이하세
퇴근길엔 여직원들도 올 거세.”

사랑은 주위 사람들을 따뜻하게 만드는 강한 전염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달동네 할머니의 사랑은 한 명의 집배원에게 전달되었죠.

그리고 다른 많은 동료들 까지도 달라지게 만들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하고 기분 좋은 바이러스는 ‘사랑 바이러스’입니다.

출처: 따뜻한 하루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