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생각날 때 마다 모았어요” 기일에 보내온 ‘손편지’에 소방관들이 울컥한 이유

세상을 떠난 남편을 살리고자 출동했던 구급대원들을 위해 기부금과 손 편지를 전달한 여성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사회에 훈훈한 감동을 더하고 있다.

지난 15일 경기 광주소방서에 와플 등 간식과 음료 50잔이 든 선물 박스가 배달됐다. 익명으로 보내진 박스에는 간식, 음료 외에 현금 200만원이 든 봉투와 손 편지도 함께 담겼다.

익명으로 보내진 박스안에는 간식, 음료 외에 현금 200만원이 든 봉투와 편지가 함께 들어있었다.

여성은 지병으로 갑자기 쓰러져 숨진 남편의 기일에 남편을 살리기 위해 출동했던 구급대원들을 위해 기부금과 손 편지를 전달했다.

일 년이 지난 오늘이 딸의 생일이자 남편의 기일이라는 안타까운 사연과 함께, 남편이 아이를 위해 생일선물 준다고 생각하고 남편 생각날 때마다 조금씩 모은 돈이라는 소개도 함께 담겼다.

여성은 편지에서 자신을 “예븐 딸아이의 엄마이자 1년 전 오늘 구조대원님들께서 구조헤주신 한 남자의 아내”라고 소개했다.

이어 “춥게 눈 내리던 그날 추위도 잊고 어떻게든 발리 구조해주시려고 노력하시던 구조대원분들..(중략) 저는 어제인 것같이 생생한데 일 년이 지났다”고 적혀있었다.

이어 “일 년이 지난 오늘은 예쁜 딸의 생일이자 남편의 기일인데 이날이 오는 게 저는 참 힘들고 두렵고 무서웠다. 그래서 조금이나마 좋아할 일들을 만들어보자 (싶어서) 남편이 아이를 위해 생일선물 준다고 생각하고 남편 생각날 때마다 조금씩 모았다”며 “아이에게 아빠 이름으로 뭔가를 사주는 것도 좋지만 그날 애써주신 분들께 인사드리는 게 남편도 ‘우리 아내가 잘하고 있다’고 생각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없는 살림에 모은 돈이라 감사한 마음에 비하면 턱없이 작지만, 부디 부담 없이 편히 받아주시고 구조대원분들께서 필요한 곳에 사용해달라”며 편지를 마무리했다.

소방당국은 기부금의 경우 청탁금지법 위반 소지가 있을 수 있다고 보고 기부금을 돌려주기 위해 기부자를 찾아 나섰고 30대 여성을 찾아 기부금을 돌려줬다. 하지만 여성은 돌려받은 돈을 불우이웃을 위해 남편의 이름으로 기부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출동 중에 사망자가 나오면 유족으로부터 원망받는 경우도 있는데 선물과 함께 진심 어린 편지까지 써주셔서 직원들 모두 가슴이 뭉클했다”고 말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