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못 알아봐” 박항서 감독, 베트남서 납치당한 ‘소식’에 충격이 쏟아진 이유

지난 2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전 축구 국가대표 선수 박항서, 김태영, 김남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에서 납치를 당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박항서는 2018년 23세 이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뒤 아내와 함께 캄보디아로 여행을 간 적이 있다.

비행기가 연착되는 바람에 베트남에 10시쯤 도착했는데, 공항에 택시가 없어서 당황하던 중 그때 멀리서 “택시, 택시”라며 외치는 택시에 아내와 함께 뒷자석과 앞좌석에 나누어 탔다.

그 순간부터 이상한 기운을 느꼈다. 음악 소리가 이상했고, 택시 기사는 톨게이트를 지날 때부터 이상한 행동을 보였다.

기사는 박항서 감독에게 한국 돈과 베트남 돈을 바꾸자고 제안했고, 그들이 익숙한 길이 아닌 산길로 들어서자 납치를 직감했다.

박항서는 매일 다니던 곳이라 그 길을 잘 알고 있었다. 어느 날 갑자기 오른쪽 산길이 있는 곳으로 차를 몰고 갔습니다.

산을 타고 올라가는데 실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왜 이쪽으로 가냐고 물었더니 사무실로 간다고 대답했다. 차가 한참 달리다가 중간쯤 되는 지점에서 멈추었다.

박항서 감독은 뒤늦게 끌려왔다는 직감이 들었고 아내에게 “우선 진정하고 생각해보자” 라고 말했다

이어 “기사가 차를 내리더니 종이를 들고 왔다. 무슨 글인지도 모르는데 싸인을 하라고 하더라. ‘날 모르는구나’ 싶었다. 그때 앞차 문을 열고 내리니까 열명 정도가 차를 마시고 있더라. 내 느낌에는 ‘끌고 왔구나’ 생각을 했을 것이다. 기사는 날 몰라도 열명 중 한 명은 날 알 수 있겠더라”라고 말했다.

당시 “사람들이 날 쳐다보는데 날 알아봤다. 대장 같은 사람이 오더니 아내랑 나를 태우고 가라고 하더라. 그때 그런 경험이 추억이 될 수도 있지만 황당했다”고 전했다.

X

Leave a Comment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