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원에 날 버린 아버지가 화상입은 얼굴로 나타나 철륜을 끊었는데 ” 수년 뒤, 나에게 남겨둔 편지 속 충격적인 ‘내용’에 난 그만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평생을 숨어살던 아버지는 아주 어렸던 나와 여동생을 고아원에 맡겨 놓고 잠적을 하였습니다. 고아원에서 자라던 우리는 그런 아버지를 평생 원망하며 지냈었죠.

그러던 어느 날, 아버지라며 나타난 사람이 찾아왔습니다. 얼굴은 화상을 입어 흉하게 일그러져 있었고 손가락은 붙거나 없는 상태였습니다

“저 사람이 나를 낳아준 아버지란 말이야?”

나는 충격을 받았고 차라리 고아라고 생각했던 시절이 더 좋게 느껴졌습니다. 우린… 그렇게 아버지를 외면해 버렸습니다.

시간이 흘러 우리 남매는 각자 결혼을 하고 가정을 이루었지만 아버지는 더 이상 우리들 앞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몇 년 뒤, 아버지가 죽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동안 아버지와 왕래가 없었고 아버지로 인정하지 않고 살았던 우리는 아버지의 죽음을 접해도 별다른 슬픔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낳아 준 아버지의 죽음까지는 차마… 외면할 수 없어 시골 외딴집으로 향했습니다,.

외딴집에 도착하자 아버지의 차가운 시체가 우릴 맞이했습니다. 그리고 문상을 온 마을 노인이 평소 아버지가 버릇처럼 화장은  싫고 뒷산에 묻히기를 원했다고 하시더군요.

하지만 아버지를 산에 묻으면 명절이나 때마다 찾아와야 하니 번거로울 것 같아 화장을 하기로 했습니다. 그렇게 아버지를 화장하고 돌아와 다시 아버지의 짐을 정리해 태우기 시작했습니다.

아버지가 평소 덮었던 이불, 옷가지 아버지의 흔적이 배어 있는 물건들을 몽땅 끌어내 불을 질렀습니다. 마지막으로 책들을 끌어내 불 속에 집어넣었는데 그 속에 비망록이라고 쓰인 빛바랜 노트를 발견했습니다. 

불길이 막 붙으려는 순간, 왠지 이상한 생각이 들어 얼른 그 책을 꺼내 불을 껐습니다. 그리고 연기가 나는 노트를 한 장 한장 넘겨 가며 읽기 시작했습니다.

아버지가 쓴 일기장이었습니다. 일기장을 읽던 우린, 눈물을 떨구며 통곡해야만 했습니다. 

일기장 속에는 아버지가 보기 흉한 얼굴을 가지게 된 사연이 쓰여 있었습니다. 아버지의 얼굴을 그렇게 만든 것은 바로 우리 남매였습니다.

“우리들의 불장난 때문에…”

일기장의 맨 마지막 페이지에는 어머니와 우리에게 쓰는 편지가 있었습니다.

“여보! 내가 당신을 여보라 부를 자격이
이는 놈인지 조차 모르겠소,
그날, 당신을 업고 나오지 못한 날 용서하구려
울부짖는 어린아이들의 울음소리를 뒤로 하고
당신만을 업고 나올 수가 없었다오.

이제 당신 곁으로 가려고 하니
너무 날 나무라지 말아 주오
덕분에 아이들은 잘 자라고 있다오.
비록  아버지로서 해준 것이 없지만 말이오”

그리고… 그 뒷 장에는 저희 남매에게 쓴 편지가 있었습니다.

사랑하는 내 아들딸에게
평생 너희들에게 아버지 역할도 
제대로 못하고 이렇게 짐만 되는 
살을 살다가 가는구나,

염치 불구하고 한 가지 부탁이 있구나
내가 죽거들랑 절대로 화장은 하지 말아다오.
나는 세상에서 제일 불이 싫어했단다.
평생 밤마다 불에 타는 악몽에 
시달리며 30년을 넘게 살았단다..

그러니 제발 마지막으로 부탁한다..”

뒤 늦게 후회하며 통곡했지만 아버진 이미 화장되어 연기로 사라진 뒤였습니다.

자식을 위한 희생과 헌신으로 평생 사신 부모님의 사랑을 느끼게 하는 사연입니다. 나무는 가만이 있고 싶지만, 바람이 그치지지 않고 자식은 봉양하고 싶으나 부모는 기다려 주지 않는다.

대부분  자식은 부모님이 계속 같이 살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대부분 부모님은 자식이 효도하려고 하면 세상에 함께 계시지 않는 경우가 많지요. 부모님의 은혜를 생각해 보는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