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녘 신문배달 하던 날 불러세운 80대 할아버지” 내게 건넨 뜻밖에 ‘이 말’에 청년은 그만 한참을 눈물을 쏟고 말았습니다.

청년 김 씨는 취업준비와 돈벌이를 병행해야 했기에 매일 새벽 1시부터 4시까지 아파트 단지를 돌면서 신문배달을 했습니다.평소와 다름없이 신문 배달을 하던 어느 날 김 씨는 한 현관문에 붙은 메모지를 발견하게 됩니다.

“60년 구독자 입니다.
언제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수고스럽지만 
신문함에 넣어주시면
고마운 마음 잊지
않겠습니다
00호 올림-

보통 신문배달을 속도가 중요하기에 문 앞에 툭 던지고 가는 경우가 대부분인데요. 그런데… 붓글씨로 정성스럽게 쓰신 메모와 직접 만들어 걸어둔 신문함을 보고는 차마는 그렇게 할 수가 없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김 씨는 그 집만큼은 문 앞까지 조용히 걸어가 신문함에 넣어주곤 했습니다.  그날도 신문함에 신문을 넣기 위해 문 앞으로 살금살금 다가가는데 갑자기 “띠리릭~”하며 현관문 도어락 소리가 들렸습니다.

깜짝 놀란 김 씨는 놀란 마음에 엘리베이터로 후다닥 뛰어 들어갔습니다. 그땐 왜 그랬는지 몰라도 신문 배달할 때는 구독자랑 마주치면 안 될 것 같은 생각이 들어 엉겹결에 몸을 숨겼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뒤에서 “잠시만요!”라며 다급한 외침이 들려왔습니다. 김 씨는 무슨 문제라도 생긴건가 싶어 긴장된 마음으로 엘리베이터에서 나왔는데 여든이 넘어 보이는 할아버지가 서 계셨습니다.

할아버지는 손에 들고 있었던 캔커피와 귤을 그에게 건네며 “날이 추운데 고생이네요. 감사합니다”라고 했습니다. 손에 쥐어준 캔커피는 따뜻하게 데워져 있었죠.

처음 겪는 상황에 김 씨는 아무런 말도 못하고 서 있는 그를 빤히 쳐다보던 할아버지가 물었습니다.

“어려 보이는데 왜 이 일을 해요?”

아마도 할아버지의 음성이 무척 부드러워서였던지 김 씨는 무언가에 홀린 듯 처지를 털어놓기 시작했습니다. 

중간에 진로를 바꾸는 통에 남들보다 시작이 늦었고 이런 저런 일을 하며 취업준비 중인데 어머니 환갑이 다가와 여행이라도 보내드리려고 신문배달을 시작했다고 말이죠…

아파트 엘리베이터 앞에 서서 하기에는 내용도 길이도 어울리지 않았던 이 이야기를 할아버지는 진지하게 끝까지 들었습니다.

청년이 울먹이기 시작한 뒤에도 결국 눈물을 떨구게 됐을 때도 여전히 귀를 귀울였죠. 그러다 할아버지는 김 씨의 손을 꼭 잡으며 말했습니다.

“내가 살아보니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하면  꼭 빛을 보더라”

김 씨는 할아버지의 손이 정말 따뜻했다고 전했습니다. 꽁꽁 얼어있던 자기 손까지 따뜻해졌다면서 말이죠. 할아버지는 김 씨와 헤어지며

“돈도 꿈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건강이 최고!”

라면서 차조심, 몸조심을 당부하시고 꼭 안아주시기도 했다고 합니다. 김 씨는 아파트에서 나오는데 눈물이 왈칵 쏟아져 아무도 없는 새벽에 오토바이 앞에서 소리 없이 울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그는 한 커뮤니티에  이렇게 전했습니다.

“힘들고 지쳐 쓰러질것 같을때면, 어디선가 낮선 위로의 손길이 등장해 다시한번 마음을 다잡게 됩니다. 날은 계속 추워지고, 나이는 계속 먹어가고, 사는건 여전히 힘들지만, 저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제길을 위해 달리렵니다.

그리고 그동안 도움주신 모든 분들에게 보답하는 그날까지 더 열심히 살렵니다! 감사합니다. 다들 행복하세요! 아자!”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