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다 할 수 있는 일..” 길가에 잠옷 입고 쓰러져있는 치매 노인에게 외투를 벗어 건네 준 한 여성, 감동적인 ‘행동’에 찬사가 쏟아진 이유

지난 7일 오전, 서울 은평구에서 치매를 앓고 있는 80대 남성이 잠옷과 슬리퍼 차림으로 길거리를 헤매다가 쓰러졌습니다.

그런데 지나가던 한 여성이 노인을 일으켜 세워 길가에 앉히고, 자신이 입고 있던 외투를 벗어 노인에게 입혔습니다. 여성은 노인에게 따뜻한 음료와 핫팩도 쥐어주며, 바쁜 출근길 경찰이 올 때까지 20분간 노인의 곁을 지켰습니다.

경찰이 도착한 후에도 여성은 자신의 외투를 돌려받지 않고 떠나갔습니다. 이 사건은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주었습니다. 경찰은 김선씨에게 서장 명의의 감사장을 수여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김선씨는 “몸을 많이 떨고 계셔서 일단 옷을 입혀드렸다”며 “너무 추우신 것 같아서 옆에 붙어 앉으면 좀 따뜻할까 봐 넘어지지 않게 붙어 앉아서 잡고 있었다”고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치매를 앓고 있던 A씨는 집에서 500여m 떨어진 곳에서 잠옷 차림으로 나와 혼자 거리를 헤매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갑작스러운 한파로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으나, 김선씨의 선행 덕분에 A씨는 가족과 다시 만날 수 있었습니다. 2시간 만에 아버지를 찾은 A씨의 딸은 지구대에서 눈물을 흘리기도 했습니다.

이 사건은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주었으며,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쉽지 않은 일이었을 텐데 가슴이 훈훈해진다”, “멋지고 따뜻한 마음이다. 복 받으실 거다”, “천사가 사람의 모습으로 나타났다”, “한 사람의 선행이 힘든 세상을 밝고 아름답게 만든다”, “바쁜 아침에 약자를 지나치지 않고 기꺼이 돕는 모습에 존경심을 표한다” 등의 반응이 있었습니다

X

Leave a Comment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