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 살려주신 은인입니다..” 군대에서 왕따당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하던 군인을 살린 한 연예인의 놀라운 ‘미담’에 모두가 울컥했다

지금으로부터 13년 전쯤이네요.
제가 군대 생활을 하고 있었을 때였습니다.
그때 저는 군대에서 이병에서 일병
올라가기 전이었는데 집사정도 별로 안 좋고
군대에서도 적응도 별로 못하고 
있었을 때였습니다.

그러던 와중 진짜 심각한 소식을 집에서
듣고 저는 그냥 자살을 결심했습니다.
군대 생활도 익숙해지지 못하고
동기 중에서도 친구도 없었고
군대에서 왕따 비슷한 걸 당했습니다.

사방이 막혔었죠. 숨이 턱턱 막히고…
그래서 그냥 죽는 게 편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습니다.

그런 생각을 하고 근무표를 보니, 
마침 다음날 새벽근무가 잡혀있더군요,.
12:00 ~ 02:00 근무였습니다.
그래서 “근무 갔다 와서 끝내자”
이렇게 생각했습니다.
“새벽이라면 아무도 모르게 죽을 수 있겠지”
싶었던 것 같습니다.


목을 매려고 생각했는데 
막상 죽으려고 준비를 하니
맘이 아주 홀가분하더군요.
지금 생각하면 진짜 바보 같은
생각이었지만 그때는 방법이
안보였습니다

마침 저는 그때 케이블공사
감독이라는 작업으로 거의 매일
부대 근처에 일산 SBS 방속국 앞쪽
시내에 작업을 나가던 중이었습니다.
그때 기억으론 상가들이 밀집되어 있던 곳
중간에 새로 공사한 잔디밭 놀이터 같은 곳에서
지뢰탐지기를 들고 군 통신 맨홀을 찾고
있었습니다. (전 통신병이었습니다.)
맨홀 위에 놀이터가 만들어져 지도를 봐도
찾지를 못해서 지뢰탐지기로
그 큰 놀이터 바닥에서 어딘가 묻혀있을 
맨홀을 찾아봐야 했죠.

땡볕에 그 무거운 지뢰탐지기를 메고
방탄까지 쓰고 찾아야 하는 일이었는데
당연히 젤 짬밥 안되던 제가 
해야 할 일이었습니다.
묵묵히 일을 하는데 같이 나갔던
간부가 다른 곳에 급한 일이 생겨
급히 그쪽 현장으로 가야 해서
저에게 잠시 일을 맡기고 
그쪽  현장으로 갔습니다.

마침 잘됐다 싶어 앞에 보이는
슈퍼에서  시원한 콜라 한잔
사 먹으려고 보니 제가 지갑을
안 들고 나왔더군요…

호주머니에 50원 밖에 없는 거 보고
진짜 기가 차서 헛웃음 밖에 안 나왔습니다.
맘을 삐딱하게 먹으니 생각도 삐딱하게
진행이 되어서 
“오늘 저녁 안 그래도 죽을 건데
먹고 싶은 콜라 한잔도 못 먹고 죽겠네”
이딴 생각들만 하면서 계속 작업 중이었습니다.

근데 작업을 하다가 문득 인기척이 느껴져서 
뒤를 보니 유재석 씨가 뒤에서 저를 보고 있더군요.
진짜 깜짝 놀랐습니다…
죽는 날 연예인을 보고 죽는다니..
운이 좋은 건가? 싶기도 하고..
그때 당시에 제 기억으론
‘일요일은 즐거워’였나??
플라잉 체어 타고 뒤로 날아가고
물 맞고 하는 그런 프로그램을
하셨던 것 같은데
여하튼 유재석 씨가 제 뒤에서
신기하게 절 보고 계시길래
얼떨결에 인사를 드렸더니
되게 반갑게 인사를 받으시면서

“놀이터에서 지뢰탐지기? 
그거 지뢰탐지기 맞죠?
그걸로 뭐 찾는 거예요?”
하고 물어보시더라고요.

그래서 말씀드리면 안 된다고 했더니
“아 그렇구나~ 죄송합니다~” 
하시고는 옆에 매니저분 같은 분이랑
가던 길 가시더라고요.
그때 연예인을 처음 봐서..
그 순간이  참 신기했습니다. 
그러고 나서 다시 일하고 있는데
몇 분인가 지났던가 누가 등을 치더군요.

뒤돌아보니 유재석 씨가 이온음료 두 캔이랑
아이스크림을 가지고 오셔서는 
날 더운데 드시고 하시라고 
손에 쥐어주고 가셨어요.
가시면서 장난스럽게
“충성~ 수고하세요~”
하고 가시는데
어안이 벙벙했습니다.

그늘에 앉아서 음료수를 마시는데
진짜 왜 인지 모르겠지만…
눈물이 그렇게 나더라고요…
엉엉 울면서 음료 두 캔을 비우고
수박맛바까지 다 먹고는
한참을 앉아서 울다가 지쳐
넋을 놓고 있었습니다.
왜인지 모르겠는데 저는 그날

저녁근무를 끝내고 단잠을 잤습니다.
그 뒤로 저 자신도 놀랄 만큼
많이 바뀌었습니다.
전역 때까지 후임과 선임과 동기들과
어울리며 지금까지도 
군대에서 사귄 애들과 
잘 만나면서 지내고 있습니다.

이유는 모르겠습니다.
산순간에 제자신이 바뀐 이유를
지금도 잘 모르겠습니다만 
제 인생의 한번 있었던 유일한
터닝포인트를 꼽으라면 
그 더운 날 유재석씨에게 받은
배려와 음료 두 캔 수박맛바가 떠오릅니다.

사람이 그러웠던건지
정이 그리웠던 건지
둘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만
어쨌든 안면도 없는 사람에게
그렇게 맑은 웃음과 
아무것도 바라지 않는 정과 호의를
줄 수 있는 사람이 유재석 씨였다는 게
지금도 참 기분이 좋습니다.

언젠가부터 유느님이란 별명이 생겼는데
정말 맘에 드는 별명입니다.
저에게는 진짜 유느님이거든요.
꼭 한번 실제로 봤으면 좋겠는데
그럴 기회가 없어 안타깝네요.
부산에선 무한도전 사진전도
안 하는 것 같으니..ㅠㅠ


커뮤니티에서 유재석의 인성이라는
글을 보고 갑자기 그때 일이 생각나서
주저리 써봤습니다.
지어낸 얘기는 아닙니다.

X

Leave a Comment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