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해도 의사라면 사람부터 살려야죠!” 의사파업 난리 난 와중에 이국종 교수의 남다른 ‘행동’이 알려지자 박수가 쏟아진 이유

의대 증원에 반대하는 일부 의사 파업으로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중증외상 분야 최고 권위자인 이국종 아주대학교 교수 근황이 알려져 주목받고 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국군대전병원은 이국종 교수가 병원장으로 있는 곳으로 지난해 12월 이국종 교수는 국군대전병원 병원장으로 임명됐습니다다.

지난 4일 오전 11시 대전 유성구 국군대전병원 응급실 앞, 군의관과 간호사들이 응급 치료를 받은 환자 한 명을 침대에 실어 앰뷸런스로 이송했습니다.

지역 대학병원 전공의 부족으로 국군대전병원에서 긴급 수술을 받고 다시 대학병원으로 향하는 환자였습니다. 군 의료진들은 앰뷸런스가 떠나기 직전까지 환자에게 치료 당부사항을 전달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국군대전병원 관계자 A 씨는 “(의사파업은 진행되고 있지만) 군의 존재 목적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고 응급환자 진료는 의료진으로서 당연한 책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A 씨가 간접적으로 남긴 언급을 통해 이국종 국군대전병원 병원장 근황에 대해서도 알 수 있었습니다.

A 씨는 “(이국종 국군대전병원 병원장이 내린) 지침에 따라 환자 진료에만 집중하고 진료내용은 확인해 드릴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국종 국군대전병원 병원장은 환자 진료는 의료진의 당연한 책무인 만큼 관련 사안은 외부로 발설하지 말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내용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에펨코리아 댓글창)은 “이국종 교수님은 밥그릇 지키자고 환자 버리고 파업하러 가실 분이 아니다” “이국종 교수도 증원에 반대하느니 어쩌니 하는데 적어도 자리 지키면서 사람 살리는 분이랑, 환자 목숨 잡고 예약수술 다 취소하게 만들고 협박하는 의사들이랑 동일선상에 놓지 마라” “이 분이 환자 놓고 자리 뜰 사람은 아니란 건 전 국민이 다 알지” “저분은 좀 뭐랄까…현대판 장기려 박사님 같은 분이시다” “보건복지부장관 해주십쇼”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지난해 12월 27일 이국종 교수를 국군대전병원장으로 임명하고 명예해군 대령으로 진급했습니다. 국군대전병원장으로 임명됨에 따라 아주대병원 교수직은 휴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임명 당시 이국종 교수는 “국가를 위해 헌신하고 있는 장병들의 건강한 군 생활에 도움이 되도록 국군대전병원장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며 “군 의료체계 개선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국방부 및 국군의무사령부와 적극 협력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