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가 누구땅이냐 묻는 일본기자의 펜을 낚아채며…” 일침을 날린 배우 허준호의 놀라운 ‘행동’에 찬사가 쏟아진 이유

과거 일본 인터뷰에서 ‘독도 소유권’ 관련해 과감한 행동을 보여 화제가 된 배우 허준호(59)가 당시 상황에 대해 회상했습니다.  

허준호는 2005년 뮤지컬 ‘갬블러’ 공연을 위해 일본을 방문했습니다. 그는 당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SBS 드라마 ‘올인’ 에도 출연하고 있었기에 그야말로 한류 스타로 급부상하고 있었죠.

공동기자회견에 참석한 허준호는 일본기자로부터 독도에 관한 질문을 받게 됩니다.

“한국과 일본간의 독도문제가 계속되서 큰 이슈가 되고 있는데 한국의 배우로서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무척 궁금하다” 라며 일본의 기자는 자국의 땅에서 너무나도 속이 보이는 질문을 했습니다.

일본인으로 한국에서 활동하는 인기 걸그룹 트와이스의 모모에게 ‘독도는 누구 땅입니까?’ 라는 질문을 하고 대답을 강요한다면 정말 개념 없는 질문인 것 이죠.

허준호 역시 본인의 뮤지컬 홍보차 방문한 자리에서 받은 이같은 질문이 황당하고 당혹스러웠을 것인데요. 

하지만 이때 질문을 받은 그는 한 치의 망설임 없이 단상에서 내려와 그 기자에게 뚜벅뚜벅 걸어갔습니다. 기자 앞에 멈춰 선 그는 기자의 손에 들려 있던 수첩과 펜을 확 낚아챈 뒤  “기분이 어떠세요?”라고 물었습니다.

일수간 기자회견장은 정적이 넘어선 고요함이 흘렀습니다. 해당 질문을 했던 기자는 망설이더니 “제가 미안하다. 펜을 돌려달라”라며 당황했습니다

허준호는 당시 기억을 떠올리며 “나에게 질문 공격할 걸 알고 ‘독도 얘기는 절대 하지 맙시다’라고 제작사와 얘기했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독도에 대해 언급하지 않기로 약속이 됐는데도 한 기자가 질문을 던져 화가 난 상황이었습니다.

한국 사람으로서 당연한 행동이라고 쉽게 말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일본 땅에서 일본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공연을 홍보하는 자리에서 결코 누구나 할 수 있는 언행이 아닌 것만은 분명해 보이는데요.  그의 소신과 뚝심 있는 질문과 행보에 박수를 드리고 싶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