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 엄마 성괴잖아! 못생겼어!” 장영란, 연예인 엄마 악플 들은 자녀들의 놀라운 ‘반응’에 감동의 눈물이 쏟아진 이유

방송인 장영란이 자녀들에게 악플 대처에 대한 상황극을 펼쳤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는 ‘장영란 아들이 “엄마 악플”에 대처하는 기발한 방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장영란은 쉬는 날을 맞아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며 “엄마가 집에 있으니까 좋냐, 엄마가 연예인이라서 방송하는 게 좋냐”라고 아이들에게 물었다.

아이들은 “좋다”라고 답했다. 장영란이 “엄마 연예인으로 방송하는 것도 좋다며”라고 하자, 준우는 “연예인이잖아. 엄마는 밖에 있어야 잘 어울리는 사람이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장영란은 딸 지우 양과 아들 준우 군에게 “엄마 연예인이라고 해서 ‘장영란 못생겼어’ 이렇게 말하는 사람 있지 않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장영란은 상황극을 해보자면서 악플에 대한 대처법을 알려주기로 했다.

딸 지우에게 “나 어제 너희 엄마 방송에 나오는 거 봤는데 너네 엄마 공부도 못 했고, 쌍꺼풀도 세, 네 번 했다 그러더라. 니네 엄마 성괴(성형 괴물)야. 성괴. 니네 엄마 못 생겼어”라며 친구인 척 악플을 퍼붓고 상황극을 펼쳤다.

이에 딸 지우는 “욕하면 기분 좋은가 봐? 그래서 어쩌라고?”라며 차분하게 대처하며 “너는 내 엄마 아닌데 왜 이렇게 말해?”라고 묻는 모습을 보였다. 장영란은 이런 딸의 모습에 만족감을 표했다.

이어 장영란은 아들 준우에게 “너희 엄마 재미없어”라고 말하자 준우는 “너 바보니”라고 받아치면서 “너희 엄마들도 다 고생하는데 우리 엄마도 당연히 고생하지. 왜 너는 그것도 모르고 우리 엄마를 욕해”라고 차분하게 받아쳐 장영란을 감동하게 했다.

장영란은 “너희 엄마 욕하는 거 아니야. 그냥 못생겼다고 사실을 얘기하는 거야. 너 성괴 아들이야”라고 계속해서 상황극을 이어갔다. 

이에 준우는 장영란의 입을 막으며 “그렇게 말하면 안 되는 거다. 속으로만 생각해라. 이미 뱉은 말은 못 주워 담는다”라고 말했다. 장영란은 준우의 반응에 기특해하면서도, “준우가 약간 감정적으로 대응한다”라며 우려했다.

한편, 2009년 9월 한창과 결혼한 장영란은 2013년 2월 딸 지우 양, 2014년 8월 아들 준우 군을 얻었다.

현재 장영란은 채널A ‘성적을 부탁해 티처스’,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 중이다. 또한 장영란은 구독자 약 51만 4천 명을 보유한 A급장영란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