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교과서에 실린 만큼 유명한 한국인” 6·25때 만신창이된 몸으로 노르웨이에 난민 간 남성이 180도 인생이 달라진 ‘사연’이 알려지자 모두에게 큰 울림을 주었습니다

유럽 국가들 중에도 노르웨이에서는 한국인 이철호가 유명한 인물로 교과서에도 소개되고 있습니다. 

이철호는 미스터 리(Mr. Lee)로 불리며, 한국 전쟁 당시 포탄 파편으로 다리를 크게 다친 어린 소년입니다. 그 당시에는 한국 의료 기술이 충분하지 않아 치료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상태였습니다.

하지만 노르웨이로 파견된 한 의사가 이철호를 발견하고, 그를 안타까워하여 노르웨이로 치료를 이송하는 것을 권했습니다. 그 결과, 17살이던살 이던 1954년에 이철호는 난민 자격으로 처음으로 노르웨이에 도착하게 되었습니다.

이철호 씨는 노르웨이에 도착하여 건강 문제로 43번의 수술을 받았지만, 간신히 살아남은 이민자입니다. 그러나 돈도 없고 언어도 통하지 않는 상황에서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화장실 청소부나 구두 닦는 일을 하면서 어렵게 살아갔습니다.

그러나 하루에 3시간씩 자면서 노르웨이어를 공부하는 등 자신의 능력을 키우려 노력했습니다. 그리고 굶주림을 이겨내기 위해 구운 지 오래된 빵을 싸게 판매하는 새 모이용 빵을 물에 불려 씹어 먹기도 했지만, 영양실조로 쓰러지기도 했습니다.

이철호 씨는 이러한 상황에서 자신의 꿈이 요리사가 되는 것이라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노르웨이 요리전문학교에 등록하고 한 호텔에 요리 수습생으로 보내졌습니다.

처음에는 설거지부터 시작해 감자 깎기 담당까지 다양한 일을 맡으면서도 끊임없이 열심히 노력하여 자신의 실력을 향상했습니다.. 그 결과, 이철호 씨는 교육기관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았으며, 이후 여러 호텔에서 요리사로 일하게 되었습니다.

이철호는 감자 깎기를 통해 요리의 예술성과 미적 가치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호텔 레스토랑에서 일하며, 자신의 능력을 인정받고 정식 요리사 자격증을 취득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철호는 한국 라면을 맛보고 인스턴트 라면을 노르웨이에 소개하기로 결심합니다. 그동안 노르웨이 사람들은 라면이란 음식 자체를 몰랐지만, 이철호는 라면을 예술적인 요리로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그는 노르웨이에서 셰프로서 성공을 거둔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 라면을 노르웨이에서 인기 있는 음식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게 됩니다.

이철호는 노르웨이에서 한국 라면을 소개하기 위해 인스턴트 라면을 개발하고, 노르웨이의 유통 시스템을 활용해 라면을 판매하기 시작합니다. 

그 결과, 노르웨이 사람들은 라면을 맛보고 점차 그 맛에 중독되어 갔습니다.. 이철호의 인스턴트 라면은 노르웨이에서 큰 인기를 얻어, 라면을 처음 접한 노르웨이 인들의 입맛을 사로잡게 되었습니다.

이철호는 한국 라면을 노르웨이에서 인기 있는 음식으로 만들어내는 데 성공하면서, 그의 요리 사상은 인류의 다양한 음식문화를 이해하고 존중하는 것으로 이어졌습니다.

이철호는 노르웨이 사람들이 평소 가장 즐겨 먹는 소스를 가지고 한국의 유명 라면회사 연구소를 직접 찾아갔다. 노르웨이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는 라면 개발을 위해서였습니다.

그간 요리사로 일한 경험을 되돌아보니, 노르웨이 사람들이 제일 좋아하는 소스와 제일 좋아하는 맛에 맞추도록 노력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느꼈기 때문이었는데요.

매운맛을 빼고 기름진 맛을 더했다. 노르웨이 사람들은 소고기 맛을 좋아했다. 그렇게 소고기 맛 인스턴트 라면을 만들었습니다.

홍보에도 최선을 다했다. 신문과 방송 광고에 직접 출연하며 자기 이름, 미스터 리(Mr. Lee)를 걸었고. 한국 여행 경품도 걸었습니다. 라면 표지에는 한글을 적었습니다. 한국을 알리면 라면도 자연스럽게 알려질 것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결과는? 대성공이었습니다.

그가 만든 ‘미스터 리’ 라면이 노르웨이에서 대성공을 거뒀습니다. 이철호는 1984년 노르웨이로 이민을 갔으며, 이후 라면을 팔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소위 “오물 라면”으로 불리는 매우 싼 가격의 라면을 팔았지만, 맛이 좋지 않아 판매량이 미미했습니다.

그러던 중 이철호는 노르웨이인들이 선호하는 매운맛 라면을 개발했고, 이 라면이 인기를 끌며 노르웨이 라면 시장에서 지배적인 위치를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미스터 리’ 라면은 1년에 3,000만개 이상이 팔리며, 노르웨이 라면 시장의 점유율이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철호의 공로는 인정받아 ‘자랑스러운 노르웨이인 훈장’을 받았으며, 노르웨이 초등학교와 고등학교 교과서, 인명백과사전에도 등재되었습니다. 이철호의 성공은 노르웨이에서 한국의 라면이 일본의 라면보다 더 인기가 있다는 인식을 만들어냈습니다.

‘노르웨이의 라면왕’ 이철호는 2018년, 향년 80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이철호는 생전 “노르웨이 시민권을 가지고 살아가지만, 난 한국 사람이다”라고 전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