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패할 수도 있다” 요르단전, 中 저주 가득한 언론 딴지에 한국팬들 분노했다

조별예선도 통과하지 못한 중국 축구팬들이 AFC 아시안컵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뜨거웠다. 하지만 중국 언론들의 과도한 시청자몰이가 보는 이들로 하여금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중국 포털사이트 소후닷컴은 오는 7일(한국시간) 오전 0시 카타르 알라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한국과 요르단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을 중국 국영방송 CCTV5를 통해 생중계한다고 밝혔다.



한국과 요르단이 맞붙지만 한국은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반면, 요르단은 다크호스로 평가받고 있다. 이와 함께 요르단은 이번 대회에서 사상 첫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매체는 우선적으로 한국이 이길 것이라고 생각해 봤다. , 이강인(발렌시아 CF), 조규성(FC 레드불 잘츠부르크) 등 해외파 선수들도 주목받고 있고 특히  토트넘에서 활약하고 있는 주장 손흥민이 핵심이자 아시아 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 매체는 “한국이 조별리그에서 조 1위를 교묘하게 피해 D조의 일본 대표팀과 만나지 않게 됐다”며 “이를 통해 한국은 사우디와 호주를 제압해 한발 더 나아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마치 한국을 일부러 일본을  피하려 했다고 보도했다.

또 “아쉬운 점은 한국팀의 전력이 일본보다 약하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한국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살아남는 방법을 찾아냈다”고 평가했다. 8강전에서 일본이 이란에게 진 것은 대진운이 좋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특히 매체는 “한국이 지난 두 경기에서처럼 죽의 탈출 드라마를 이어갈 수 있을까, 정규 시간에 실점하면 역습이 어려울 수 있다. 행운이 항상 따라는 것은 아니다”며 “이번 대회는 역전승이 많고 준결승전에서도 역전승이 나올 확률이 높다. 과연 한국은 탈퇴할 것인가? 클리스만이 엄청난 압박을 받고 있다”고 악담에 가까운 예상을 덧붙였다. 


이곳에서 열리는 경기에 중국 출신 주심이 배정되면서 중국 팬들의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다. 마닝은 이번 한국과 요르단의 4강전에서 대기심을 맡게 되었다.

이 매체는 “AFC가 골든 휘슬이라 칭하는 마닝 주심이 이번 대회에 4번째 심판으로 나선다”며 “일본이 탈락한 16강전에서 그는 정확하고 단호한 페널티킥 판정으로 아시아축구연맹과 팬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심판들의 실력을 높이는 것은 중국 축구 산업의 이미지 개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억지를 부렸다 이다.

마닝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한국팀에게 악연을 만들었다. 아시안컵 개막전이었던 바레인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주심을 맡았던 마닝은 한국 선수들에게 무려 5장의 경고카드를 꺼내들어 편파판정 논란을 일으켰다.

우리나라가 슈팅 7개를 기록했을 때 상대팀인 바레인은 단 2개밖에 하지 못했다. 한국은 이 때문에 경고 누적에 따른 경기 운영으로 신경을 써야했다. 이번 한국과 이란이 결승전에서 맞붙게 된다면, 마닝 심판이 주심으로 나설 가능성이 높다.

한편 이 매체의 글을 본 한국 네티즌들은 “이런 제목을 뽑은 편집자의 심리 상태가 궁금하다”, “한국이 무조건 이긴다””, “정신 나간 사람이네”, “2대0으로 한국이 이긴다고 본다”, “요르단은 한국의 상대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국이 우승할 것은 불 보듯 뻔하다”는 등 비난을 쏟아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