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못 가도 상관없어요” 일본의 만행들을 SNS에 올린 한소희, 日누리꾼 악플에도 용기내어 소신발언한 ‘이 말’에 응원이 쏟아진 이유

배우 한소희가 일본인들의 악플 테러에 대한 소신발언에 응호와 응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한소희는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경성크치러’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습니다.

한소희는 SNS에 “경성의 낭만이 아닌, 일제강점기 크리처가 아닌, 인간을 수단화한 실험 속에 태어난 괴물과 맞서는 찬란하고도 어두웠던 그때 그 시절 사람들의 이야기가 서로서로 사랑으로 품어야만 단단해질 수 있었던 그해의 봄”이라는 글과 함께 안중근 의사 사진과 넷플릭스 오리지널 ‘경성크리처’ 스틸 사진을 여러 장 올렸습니다.

하지만 일본 네티즌들이 거센 공격을 받기도 했는데요.  일본 네티즌들은 해당 게시물에 “일본이 영원히 사과를 계속할 필요는 없다”, “다시는 일본 오지마”, ‘혐일 조장하는 게 잘하는 일이냐” 등의 악의적인 댓글들이 달렸습니다.

이에 대해 한소희는 “게시물을 올렸을 때 어떤 결과물을 얻자고 올린 건 아니다”라며 “안중근 의사 그림이 크게 걸려있어서 사진을 찍어 놓고 있었다가 ‘경성크리처’ 공개되고 며칠 있다가 올렸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공개가 되고나서 저희가 말하고자 하는 주제와 다른 쪽으로 의견이 흘러가는 것 같아서 마음이 좋지 않았다. 이러면 안 되는데 싶었다. 내가 생각했을 때 채옥이와 태상(박서준 분)의 로맨스가 있긴 하지만, 분명한 전우애도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 시대를 살아가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러브스토리에만 집중하지 말고 그 시대를 살아가는 다른 성격을 가진 사람들에 집중을 해줬으면 하는 마음에 올렸다”고 설명했습니다.

한소희는 이 게시글에서 한 일본인이 “솔직히 이 코멘트는 팬으로서 슬퍼졌어”라는 댓글을 달자 “슬프지만 사실인걸. 그래도 용기 내주어 고마워”라는 대댓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또한 그는 “보고서 많이 울고 힘들었다. 그만큼 그 시대를 많이 녹여 냈기에 연기하면서도 힘들었겠다고 생각했다. 좋은 작품 만들어줘서 고맙다”는 댓글을 고정했습니다.

이에 다수의 누리꾼은 “배우로서 이런 게시물은 조심스러울 수도 있는데 좋은 영향력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자랑스러워요” “보고 많이 울었어요. 배우들 너무 고생 많았습니다” 등의 응원을 보냈습니다.

‘경성크리처’는 지난 1945년 봄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생존이 전부였던 두 청춘이 탐욕 위에 탄생한 괴물과 맞서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소희를 비롯해 박서준 김해숙 조한철 수현 위하준 등이 출연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