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새해맞이 기부” 총 3억7천 기부하고, 11년간 어린이 병원에 120시간 남몰래 봉사한 감동적인 ‘사연’에 감동의 찬사가 쏟아진 이유

1월 4일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박보영이 서울 서초구 어린이병원에 2천만원을 기탁했다고 밝혔습니다.

박보영은 2014년부터 서울시 어린이병원과 인연을 맺고, 10년째 기부와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이번 기부는 서울시 어린이병원 내 발달센터 예술치료 환경을 개선하는데 쓰일 예정입니다.

발달센터의 레인보우 예술학교는 음악적 재능이 있는 발달 장애 아동을 발굴하여 역량 있는 아티스트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도, 훈련 등의 재능 발굴 치료교육사업을 운영 중인 것으로알려졌습니다.

박보영은 그동안 기부 연예인 명단에서 언급되지 않았으나 지난 10년간 꾸준히 기부 활동을 이어왔음에도 꼭꼭 숨겨왔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지난 10년 동안 치료기, 에어컨, 공기청정기와 같은 물품 후원과 환자 의료 지원금 등 약 2억 5천만 원 이상을 기부하며 지속적 선행을 펼치고 있습니다.

특히 박보영은 금전적인 후원뿐만 아니라 직접 병원을 방문하여 약 120시간의 봉사활동을 하는 등 꾸준한 선행을 실천해 오고 있었는데요,.

박보영은 환아 목욕과 식사를 도와주며 보호자들과 병원 직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등 진정성 있는 봉사활동을 지속해 오고 있었습니다.

이번 기부금으로 노후된 환경 개선을 통해 장애 아동들의 치료 환경에 맞는 공간이 조성되어 추후 치료에 있어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될 전망입니다.

개인 기부자로서는 규모가 큰 기부금을 지난 10년이라는 오랜 기간 동안 지속적으로 후원을 이어오고 있어 사회적으로 선한 영향력을 전하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박보영은 저소득 가정, 여성 청소년, 소방대원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에게 꾸준히 나눔을 실천하는 중입니다.

이와 관련 박보영은 자신의 SNS를 통해 장문의 글로 선행을 비밀로 한 이유를 밝혔습니다.

박보영은 “10년 전 여러분들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서울시 어린이병원에 기부를 시작하게 됐다. 혹시나 기부와 봉사가 의무감이 될까봐 그동안 몰래 했었는데 이제서야 말씀 드리는 이유는 많은 분들의 관심과 사랑이 필요해서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꿈과 희망을 가지고 커가는 친구들과 또 그 친구들의 세상을 더 나은 세상으로 만들기 위해 애써주시는 많은 분들을 보면서 미약하게나마 제가 할 수 있는 방법으로 힘을 보태려고 한다. 예쁜 아이들이 꿈을 잃지 않고 밝고 건강하게 자라날 수 있도록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해 기부를 더욱 빛나게 했습니다.

한편 박보영은 최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에서 정신병동 간호사 정다은 역을 맡았습니다.

이 작품은 정신병동에서 일하는 간호사들과 환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박보영은 정다은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태어난 캐릭터를 연기하며 감동과 웃음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