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회 때 경호원에게 끌려갔다..” 허준호, 생방송 중 끌려간 충격 목격담 해명하자 감동의 박수가 쏟아진 이유

배우 허준호가 시사회에서 경호원에게 끌려간일화를 전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14일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 ‘노량’ 허준호가 출연했습니다. 이날 한 청취자는 “허준호 배우의 매력은 스윗함이다. 이번 ‘노량’ 시사회를 보러 갔었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멀리서 봤다”며 말문을 열였습니다/

이어 “(허준호가) 앞에 계신 팬들에게 사인해 주다가 경호원에게 끌려가는 걸 봤다”라며 목격담을 전했다. 

그러면서 “동그라미 큰 하트도 해주더라. (허준호가) 센 캐릭터인 줄 알았는데 스윗함과 순둥한 모습에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를 들은 김영철이 허준호에게 “팬들이 다가오면 사진도 찍어주고 사인도 해주는 편이냐”고 물었습니다. 이에 허준호는 “우리도 시간 내는 게 쉽진 않은데 매번 시간 내서 오는 분들의 시간도 소중하지 않냐”며 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이어 “최대한 제가 할 수 있는 만큼 (사인을) 해드린다. 일 때문에 못 해드릴 때도 있긴 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DJ 김영철은 “그래서 경호원에게 끌려가신 건 맞는 거냐”고 묻자, 허준호는 “맞다.그때는 쇼케이스를 하는데 팬분들이 너무 열광적이어서 그냥 못 지나가겠더라. 그러다가 사진 찍어야 한다고 빨리 오라고 해서 끌려갔다”고 해명했습니다.

허준호가 출연하는 ‘노량: 죽음의 바다’는 ‘노량: 죽음의 바다’ 잇는  한민 감독의 이순신 3부작의 대미를 장식하는 작품입니다.

임진왜란 발발 후 7년 조선에서 퇴각하려는 왜군을 완벽하게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 장군의 최후의 전투를 그린 작품입니다으로 영화 ‘명량’, ‘한산: 용의 출현’ 이후 이순신 시리즈 3부작의 마침표를 찍는 ‘노량: 죽음의 바다’는 오는 20일 개봉합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