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에 물티슈가 있어서 닦은것 뿐…” 취객이 지하철 의자에 쏟아낸 토사물을 아무렇지 않게 닦아내는 청년의 남다른 행동

서울 지하철 6호선에서 다른 사람의 토사물을 치우고 떠나 화제가 됐던 남성이 서울교통공사로부터 감사장을 받았습니다.

지난 7일 오후 10시 36분쯤 20대 김모씨가 지하철 6호선 연시내역에서 열차를 탑승했습니다. 합정역으로 이동하던 중 열차 좌석 위에 타인이 구토 후 그대로 방치한 토사물 있었습니다.

그때, 한 청년이 의자 앞에 쭈구려 앉은 채 있었습니다. 그는 주변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가방에 있던 물티슈를 꺼내 주저 없이 시트에 묻은 토사물을 닦아냈습니다. 이미 청년이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휴지와 물티슈가 의자 위에 쌓여 있었습니다. 

이해당 영상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공개되며 대략 308만 명이 시청했고 8만 5000명이 ‘좋아요’를 눌러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 영상은 지하철을 타고 집으로 돌아가던 시민 A씨가 청년의 행동을 보고 감동받아 촬영하고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민 A씨는 “일산 주엽역에서 일이 있었고, 늦은 시간에 지하철을 타고 돌아오던 중 연신내역에서 6호선을 갈아타려고 했는데, 의자에 오물이 묻어 있었습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때 청년이 나타나서 자신이 토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열심히 닦는 모습을 보고 감동받았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A씨는 또 “이 청년은 다른 사람들이 그 자리에 앉으려 할 때 친절하게 설명해 주고, 자신이 그 자리에 앉았습니다.

합정역에서 내리는 그의 모습을 보며 가슴이 따뜻해져 그날 하루 행복하게 마무리 할 수 있었습니다”라며 “그 청년의 미래가 축복으로 가득 차길 바랍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아름다운 청년의 뒷모습 사진에는 ‘T1’마크가 새겨진 굿즈 가방을 메고 있었습니다. 그러자 T1 리그 오브 레전드(LoL-롤) 팀이 지난 13일 SNS에 ‘선한 영향력을 펼쳐주신 T1 팬을 찾습니다. 연락 기다릴게요’글을 올리며 미담의 주인공을 찾아 나섰습니다.

서울교통공사와 오세운 서울시장이 이 청년을 찾아 감사를 표한 데 이어 마침내 T1과의 만남도 성사됐습니다. T1 관계자는 김모씨를 구단에 초청하여 구단 식당에서 파스타와 함박스테이크를 대접했고 구단 스폰서인 골스튜디오에서 굿즈와 경기티켓을 선물했습니다.

이어 T1 선수단도 만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김모씨의 선행 덕분에 ‘성덕’이 된 셈입니다. ‘성공한 덕후’의 줄임말인 ‘성덕’은 한 분야 또는 스타에게 몰두한 사람(덕후)이 성공적 결과를 얻은 걸 말합니다.

한편, 김모씨는 한 매체의 인터뷰의 요청을 정중하게 거절했는데요. 그는 “눈앞에 보였고 가방에 물티슈가 있어서 다른 분들이 피해 안 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치웠을 뿐, 할 수 있어서 했던 일”이라고 전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