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 어깨 젖어가며…”비 맞는 폐지 노인에게 우산 씌어주고 용돈까지 쥐어준 여성 놀라운 ‘근황’이 알려지자 모두가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폭우가 내리던  지난 29일, 폭우 속에서  수레를 끄는 노인에게 다가가 우산을 씌워준 여성의 미담과 또 다른 선행이 알려져 져 화제가 되었습니다.

갑작스러운 폭우가 쏟아지던 날, 경기 안산 단원구의 한 거리에서 폐지를 실은 손수레를 끌던 80대 노인에게 익명의 여성 A씨가 다가왔습니다.

비를 맞으며 수레를 밀던 노인이 안쓰러웠는지 A씨는 자신의 자그마한 분홍색 우산을  씌워드렸습니다. 여성은 자신의 옷이 젖어가는 와중에도 오히려 노인 쪽으로 몸을 기울여 비를 막아줬습니다.

이 모습이 담긴 사진이 매체에 공개되면서 여성은 ‘우산 천사’라는 별칭과 함께 많은 네티즌들에게 찬사를 받았습니다.  이 여성은 한쪽 어깨가 다 젖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1km가 가량을 항아버지와 동행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여성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마지막엔 잠시 마트에 들러 현금까지 뽑아 할아버지 손에 ‘용돈’까지 쥐어드렸다는 후일담이 전해지면서 훈훈함을 더했습니다.

한 매체에서 취재에 나선 기자의 인터뷰에 그녀는 “특별한 일도, 별다른 일도 아니다”며  “사진 나온 것도 부담스럽다고 한다며 기독교 신앙이 있어서 해야 될 걸 당연히 했다”라고자신의 신분을 밝히길 거부했다고 합니다. 

이어 취재진은 80대로 알려진 노인과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노인은  “아주 고마웠다”며 “비가 와서 리어카 갖다 놓고 밥 먹으러 가는 길이었다. (여성분이) 우산을 받쳐줘서 상당히 고마웠다”며 “(여성분이) 잠깐 기다리라고 허더니 마트에 가서 현금까지 뽑더니만 봉투에 담아서 3만원을 주더라”라고 말했습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천사 같은 모습에 감동받았다”.”요즘 세상에 아직도 이런 천사가 있다니” ,”부모님 존경스럽습니다. 잘 키우셨네요” , “용돈도 주셨다고.. 콧등이 찡하네요”, “정말 마음씨 고운 여성분, 꽃길만 걸으시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쏟아냈습니다.

이에 상반된 반응을 보이는 네티즌들도 있었습니다. 한 네티즌은 “은밀한 몰카 등은 문제가 되어야 하지만 한국은 저 몰카에 대한 해석이나 잣대가 너무 제멋대로다” , “별게 다 논란이다”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