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실수로 서랍장 모서리에 눈이 찍혀 피투성이가 된 시각장애 남편…” 수술받고 깨어난 남편의 충격적인 ‘첫마디’에 아내는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시각장애인 남편을 둔 아내가 있었습니다 신문기자였던 남편은 사고로 두 눈의 시력을 다 잃었지만 집에서 고정 칼럼을 써서 신문사에 보내는 일을 하였습니다.

아내는 남편이 걸려 넘어지기라도 할 봐 집안의 모든 물건을 언제나 제자리에놓아 두었고 남편은 시각장애인 특유의 직감으로 모든 것을 혼자서 해낼 수 있을 때까지 스스로를 단련했습니다.

그날도 남편은 늦도록 기사를 쓰고 있었습니다. 잠자리를 준비한 아내는 침대에 누워 남편이 일하는 모습을 사랑스런 눈길로 바라보았습니다.

그런데 침대 옆 서랍장이 남편의 얼굴을 반쯤 가리고 있었습니다. 아내는 서랍장을 옆으로 한 뼘 정도 밀어 놓고 남편을 바라보았습니다.

남편을 바라보는 아내의 얼굴에 비로소 환한 미소가 번졌습니다. 얼마쯤 지났을까, 아내는 졸음이 몰려와 스르르 잠이 들었습니다. 남편이 기사 작성을 끝낸 것은 한밤중이었습니다.

“아! 피곤해.”

남편도 기지개를 켜며 자리에 누웠습니다. 여느 때처럼 아내 곁에 누운 남편은 불현듯 서재의 불을 끄지 않았다는 사실이 생각났습니다.

곤히 잠든 아내를 깨워서는 안 된다는 사실에 살며시 일어난 그가 막 걸음을 옮기려는 순간, 그만 서랍장에 걸려 넘어지고 말았습니다.

눈 앞에 불이 번쩍하고 온몸에 뜨거운 물을 뒤집어쓴 듯한 느낌과 함께 바닥으로 고꾸라졌습니다. 안경과 스탠드가 깨지는 소리에 놀란 아내가 벌떡 일어났습니다.

“여보, 무슨 일이에요?”

놀란 아내는 남편을 부축하며 일으켜 세웠습니다.

“으, 괜찮아.”

“이 피 좀 봐, 피…….”

구급차가 달려 오고 병원으로 실려가 응급처치를 받아보니 심한 충격으로 며칠간 치료가 필요하다는것을 알았습니다.

뒤에야 아내는 사태를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아내는 울먹이며 말했습니다.

“여보, 미안해요. 제 실수예요. 서랍장을 약간 옮겼는데 그만”

정말 약간이었습니다. 10센티미터가 될락말락하게 옮겨 놓은 서랍장에 부딪쳐 눈두덩이가 찢어지고 충격을 받은것입니다. 

기적은 며칠 동안 병원 신세를 지고 퇴원하는 차 안에서 일어났습니다. 남편이 눈을 비비며 창 밖으로 고개를 돌리는 순간이었습니다.

“왜요, 눈이 이상해요? 다시 병원으로 갈까?”

“아니, 그게 아니고……. 보이는 거 같애 여보.”

아내는 너무나 놀라 길가에 차를 세웠습니다. 남편은 아내 얼굴이 뿌옇게 보인다고 했습니다.

“보여, 당신이 보인다구!”

“여보!”

아내의 눈가에 이슬이 맺혔습니다. 남편의 얼굴이 보고 싶어 서랍장을 밀어 놓은 아내의 깊은 사랑이 믿기지 않게 보이지 않던 시력을 다시 찾는 기적을 낳은 것입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