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만원 드릴테니 우리 옷 입지 말아달라…” 조세호, 인간 ‘톰브라운 맨’으로 나오다가 명품 브랜드에게 경고 받은 최후

방송인 조세호가 명품 브랜드 관련 소문에 `웃픈` 해명에 나섰습니다. 6일 SBS `티키타카`에 출연한 조세호는 이날 한때 패션 브랜드 `톰 브라운` 의류를 많이 입었다고 밝힌 적이 있습니다.

봉태규와 조세호는 패션 브랜드 톰브라운의 의류를 많이 입어 ‘패셔니스타’로 이름을 올린 인물. 이날 조세호는 한때 톰브라운을 많이 입었다고 말문을 열었는데요.

MC 규현과 탁재훈은 ”그쪽에서 제지 들어온 적 없냐”는 질문에 조세호는 ”명품 브랜드에서 경고 3번 받았다는 이야기도 들었다”고 답했습니다.

그러자 조세호는 “(해당 브랜드 본사가 저한테 연락해서) ’500만원 드릴테니 우리 브랜드 입지 말아주세요’라고 했다는 소문도 들었다”면서 ”실제로 그런 일이 있을 수는 없죠”라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조세호는 한동안 해당 브랜드 옷을 입지 않으니 본사에서 ”왜 요즘은 우리 제품 입지 않냐”고 연락이 오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조세호는 남다른 패션 감각을 자랑하는 스타로 유명한데요. 특히 조세호는 다이어트 전 ‘인간 톰브라운’이라고 불릴 정도로 이 브랜드 옷을 많이 입었습니다.

탁재훈은 과거 조세호에게 무슨 돈이 있어서 명품 옷을 사 입는지 궁금했었다고 묻자, 조세호는 “예전에 일이 없었을 땐 지기 싫어서 명품을 입기도 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는데요.  그는 “수입이 들어오면 20% 정도는 옷이나 사고 싶은 걸 사려고 빼놨다”고 말했습니다.

조세호는 그는 최근 18kg 감량 후 `청바지에 흰티도 잘 어울린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